청정지역이었던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대구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경기권, 호남권을 제외하곤 처음이다.


18일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31번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이다.


질본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해외여행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불확실하다. 이에 보건당국이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31번 확진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 실시 후 양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에 격리 이송됐다.


한편 18일 기준으로 국내 확진자는 총 31명이며 이중 10명이 퇴원했다.


정부는 확진자가 15명까지 늘어난 뒤 우한으로부터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중국인에게 관광 목적의 단기 비자 역시 발급을 중단했다.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외 활동 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고 손 씻기 및 기침 예절을 준수해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99) 혹은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