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입국한 '코로나19' 의심환자 치료 중 사망…부산의료원 긴급 폐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베트남에서 귀국한 한국 남성이 치료 중 숨져 부산의료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베트남 여행에서 돌아온 한국인 40대 남성 A씨가 가슴통증과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부산의료원 응급실로 실려왔다.


안타깝게도 A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던 중 사망하고 말았다.


발열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베트남 여행 경력이 있는 만큼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A씨가 방문한 부산의료원 응급실의 역학 조사를 실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에 따라 현재 부산의료원은 오전 9시45분부터 응급실을 임시폐쇄했다.


또한 A씨 방문 당시 응급실을 출입한 의료진, 경찰관 등 10여명도 부산의료원 응급실 안에 함께 격리됐다.


A씨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검사 결과는 6시간 뒤 나올 예정이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확진자와 사망자를 내고 있는 '코로나19'는 국내에서는 30번째 확진자까지 나온 상황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