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독거노인들에게 '도시락 배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감염경로를 모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9번 확진자(82)가 독거노인들에게 도시락을 배달한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29번 확진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종로 3가의 독거노인들에게 배달 봉사활동을 했다.


사흘에 하루 꼴로 이곳을 방문했다는 그. 지역사회 추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29번 확진자는 감염 경로 및 동선에 대한 의문이 지속되고 있는 환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그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고 감염 확진을 받은 환자 28명과 접촉한 일도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을 경우 지역사회 첫 전파 감염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이는 기존 방역 전략에 구멍이 뚫렸다는 것으로, 그가 감염 경로를 특정할 수 없는 지역사회 전파 감염자라면 기존의 방역 방식을 모두 바꿔야 하는 것일 수 있다.


지난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 확진자는 전날 오전 가슴 통증을 느껴 동네 의원 두 군데를 찾았다.


이날 낮 12시께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간 그는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조치에 들어갔다.


한편 그의 아내 역시 30번째 확진자로 판정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