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쉬' 이어 윌리엄이 또 밀고 있는 세젤귀 유행어 '오마이가쉬'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혹쉬"에 이은 또 다른 유행어로 주목받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깜찍한 매력을 발산하는 윌리엄이 인기를 끌고 있다.


무엇보다 말 끝마다 "혹쉬"를 붙이는 윌리엄의 중독성 강한 말투는 시청자의 흐뭇한 미소를 유발한다.


그러나 최근에는 "혹쉬"뿐만 아니라 윌리엄의 다른 말투도 급속도로 유행하고 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다름 아닌 윌리엄만의 감탄사 "Oh my gosh"(오 마이 가쉬)다.


윌리엄은 놀라거나 감탄하는 등 다양한 상황에서 "오 마이 가쉬"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다.


자기가 좋아하는 동치미를 본 윌리엄은 "오 마이 가쉬. 동치미"라고 기뻐했다.


벤틀리가 본의 아닌 말썽을 피울 때는 마찬가지로 "오 마이 가쉬"라고 탄식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친한 여자 아이 앞에서 바지가 벗겨졌을 때 또한 윌리엄은 "오 마이 가쉬"라고 당황스러워 했다.


심지어 윌리엄은 그룹 오마이걸을 보고도 "오 마이 가쉬"라고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혹쉬"를 이은 윌리엄의 유행어에 팬들은 "이쯤 되면 유행어 제조기", "'혹쉬'도 그렇고 윌리엄은 '쉬' 자를 좋아하나보다", "이제 감탄사는 오직 '오 마이 가쉬'다"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한 번 보면 머릿 속에서 떠나지 않는 윌리엄의 유행어 "오 마이 가쉬"를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YouTube 'KBS 한국방송'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