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깔 너무 영롱해 "갈아탄다"는 말 쏟아지고 있는 갤럭시S20 역대급 디자인

인사이트YouTube '라이브렉스 LiveREX'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영롱하고, 예쁘고, 아름답고…가지고 싶고!"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준비한 새로운 스마트폰 '갤럭시S20'을 본 사람들의 대체적인 반응이다.


투명한 듯하면서도 영롱한 색을 뽐내는 갤럭시S20을 두고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Tech Chap'


지난 11일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최신 기술을 모두 접목시킨 갤럭시S20 시리즈를 발표했다.


이번 기종은 출시 전부터 카메라가 큰 화제가 됐다. 그 중에서도 갤럭시S20 울트라의 카메라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1억 800만 화소 초고화소 센서에 최대 10배 광학 줌, 인공지능(AI) 기반 최대 100줌 기능에 기대가 쏠린 것이다.


갤럭시S20은 사람들의 기대를 충분히 채워줬다. 달을 찍고 확대해도 DSLR 카메라처럼 선명하게 나오는 모습에 사람들은 반해버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Tech Chap'


그런데 사람들 사이에서 예상치 못했던(?) 평가도 나오고 있다. 카메라보다 디자인이 더 뛰어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영롱한 빛깔을 뿜어내 예쁘기 그지 없는데, 곡선이 유려해 아름답기까지 하다는 것. 특히 인덕션을 뛰어넘을 거라던 카메라조차 예쁘게 보이도록 만든 후면의 모습에는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단점까지 확 커버하는 갤럭시S20 후면 모습에 아이폰 마니아들조차 "예쁘다"라고 입을 모을 정도다.


인사이트YouTube 'Unbox Therap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