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뿐만 아니라 톱클래스 남자 배우·재벌가 자제 등 10명이 프로포폴 맞았다"

인사이트SBS '8뉴스'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과거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수면 마취제)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뿐만 아니라 10여 명이 넘는 유명인사들 역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3일 SBS '8뉴스'는 검찰이 수면 마취제로 쓰이는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맞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명인사 10명을 수사 중이라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유명인사들 10명 중에는 유명 남자 영화배우,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유명 패션 디자이너 등이 포함돼 있으며 수년 전부터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의료 외 목적으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이같은 의혹을 제기한 식약처는 "해당 병원의 프로포폴 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아 불법 투약이 의심된다"며 앞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해당 병원을 압수 수색했고 이 과정에서 진료기록을 분석, 유명 인사들의 불법 투약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에서 간호사들은 본인 실명이 아닌 차명으로 일부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들의 의료기록을 작성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들이 불법 투약 사실이 드러나지 않도록 가족 이름이나 지인 이름을 빌린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전직 병원 직원은 "상습 투약으로 내성이 생긴 한 인사는 마취를 위해 투약량을 적정량보다 더 많이 투여해야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최근 불법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10명 가운데 연예기획사 대표를 소환했으며 나머지 인원에 대한 소환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YouTube SBS '8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