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렌터카 하루 2천원"···가격 떡락했는데도 텅텅 빈 제주도 렌터카·호텔 상황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코로나19(우한 폐렴)가 경계 단계로 격상한 이후 내국인 관광객 감소가 제주 렌터카, 호텔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13일 제주지역의 한 렌터카 비교 업체에 따르면 이번 주 가장 저렴한 이용료는 2400원이다.


24시간 비보험으로 대여할 수 있는 가격인 것이다.


버스 요금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떨어진 렌터카. 가격 하락은 이뿐만이 아니다.


코로나19에 대한 공포심은 제주 관광 1번지로 불리는 중문 관광단지 특급호텔도 서늘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곳의 대부분 특급호텔 뷔페는 임시 휴업 중이다. 관광객이 줄며 뷔페 이용객이 70% 가까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한 호텔은 객실 가동률이 30%대까지 떨어졌다고 울상을 짓고 있다.


중국 관광객이 많았던 제주의 특성상 국내 관광객들은 감염의 우려 끝에 기존의 제주행 티켓을 취소하는 등 여행을 자제하고 있다.


가장 큰 타격을 입은 항공, 렌터카, 숙박 시장이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난 1일부터 10일,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약 20만 명으로 지난해 약 39만 명에 비해 47%가량 줄어들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