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예정이던 '수원' 거주 40대 남성 숨져···검사 결과 '음성' 판정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최근 중국을 방문한 뒤 '코로나19 바이러스'(우한 폐렴) 검사를 받기로 했던 40대 남성이 숨졌다.


13일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3분께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 3가의 한 주거지에서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 정신이 이상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에 의해 성빈센트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 비자 관련 업무로 중국 청도공항을 방문한 뒤 귀국해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돼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가 병원으로 이송됐을 당시 고열 증세나 기침 증상은 보이지 않았지만, 병원 측은 A씨가 중국 청도를 방문한 이력이 있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병원 측은 "코로나19는 환자의 사망과 관계가 없다"라면서도 "사망 원인은 개인 정보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알 수 없지만 사망자는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으며, 최근 3개월 동안 약을 먹지 않았다고 유족의 진술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