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에 아파트 산 사람을 '무주택자'로 조작해 방송한 MBC PD수첩

인사이트MBC 'PD수첩'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MBC 'PD수첩'이 9억원대 아파트를 소유한 20대를 무주택자처럼 편집해 방송을 송출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11일 PD수첩은 '2020 집값에 대하여 3부'에서 수도권에 거주하는 무주택자의 고민을 소개했다.


방송엔 용산구에 전셋집을 얻어 살고 있다는 20대 김모씨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이 집도) 샀으면 한 1억 2000만원쯤 올랐을텐데…"아쉬워한다.


그러면서 "주거 안정을 도모하려면 집을 사야된다고들 한다"며 '내 집 마련' 전까지는 아이를 낳지 않을 계획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김씨를 무주택자라 특정하진 않았지만, 자가 소유한 주택이 없어 출산을 미루는 여성처럼 묘사됐다.


하지만 방송이 끝나고 디시인사이드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씨가 실제로는 서대문구에 있는 9억원대 아파트를 소유자라는 게시물이 잇달아 올라왔다.


특히 김씨가 참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룹채팅방의 캡처 본도 공개됐다. 채팅방에서 한 이용자는 PD수첩과의 인터뷰 사실뿐만 아니라, 서대문구에 서유한 9억원대 아파트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밀레니엄 세대 부동산 관련해 인터뷰를 했고 제가 OO 아파트를 구입했다는 것은 특정짓지 않고 모자이크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PD수첩'


그러면서 "특정 아파트를 매수했다는 부분은 편집할 테니 모자이크 처리하지 말고 방송에 나가면 안 되겠냐고 물어보는데 어떻게 하는 게 좋겠냐"고 털어놨다.


실제로 방송에서 김씨는 전셋집이 있는 용산구의 집값이 너무 올랐다고 하소연하면서 주택 가격의 상승 추이를 휴대전화를 통해 보여준다.


그러나 정작 휴대전화 상단에는 해당 부동산의 위치가 서대문구라고 표시돼 있다.


지상파 TV 프로그램의 유료 플랫폼인 '웨이브'에서는 12일 오후까지만 해도 PD수첩의 해당 방송분이 서비스됐으나, 조작 의혹이 일자 삭제됐다. 또 PD수첩 유튜브 채널에서는 해당 방송 중 김씨의 인터뷰 분량이 빠진 채 등록됐다.


이에 대해 MBC 시사교양본부는 12일 밤 공식 입장을 내고 조작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시사교양본부 측은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김씨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메신저 대화내용 / 디시인사이드 부동산갤러리


인사이트삭제된 방송 '2020 집값에 대하여' / 웨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