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때문에 개강 연기된 대학생들 주말·공휴일에 학교 가서 '보충수업' 받아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개강을 연기한 대학들은 야간과 주말에 수업 시간을 보충해야 한다.


지난 12일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을 위한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정해 각 대학에 안내했다.


앞서 대학에 4주 이내 자율적인 개강 연기를 권고한 데 이은 후속 조치이다.


현행법(고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르면 대학은 매 학년도 2주까지 수업일수를 줄일 수 있다. 다만 학점당 15시간 이상의 수업 시간 기준은 지켜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플레이리스트'


이에 따라 개강을 연기한 대학들은 수업일수를 줄이더라도 각 과목의 수업 시간은 확보해야 한다.


교육부는 주중 아침·야간, 주말, 공휴일을 이용해 수업 시간을 편성할 것을 권고했다.


또 교육부는 대학이 온라인 강의 같은 '원격 수업'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당부했다.


현행 원격수업 운영 기준에 따르면 대학은 모든 과목 학점 수의 20%까지만 원격 수업을 개설할 수 있지만, 올해 1학기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대학들은 교육부의 권고에 따라 이미 100여 개 이상의 대학이 1~2주간 개강 연기를 결정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