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뜬 달을 갤럭시S20 '괴물' 카메라로 100배 줌 한 사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삼성전자의 새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 S20'에 엄청난 성능의 카메라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달의 표면까지 담아낼 수 있을 정도다.


11일(현지 시간) 삼성은 미국의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갤럭시 S20과 갤럭시Z 플립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도 핸즈온((Hands-on·직접 만져보고 살펴보는 것) 행사를 가졌는데, 행사에서는 갤럭시 S20에 탑재된 카메라가 유독 많은 관심을 끌어냈다.


갤럭시 S20·S20 플러스는 광학줌 3배, 최대(디지털줌) 30배줌이 가능하고, 갤럭시S20울트라는 광학10배, 최대 100배 확대 가능하다.


인사이트뉴스1


갤럭시 S20울트라의 진가는 광확 10배 줌에 디지털줌까지 활용해야 드러난다. 다른 스마트폰의 디지털줌은 화질이 깨지는데, S20울트라는 여러 장을 한 번에 찍어 실시간 합성한다.


일반 디지털줌보다 결과물이 좋다. 갤럭시 S20은 손떨림을 방지하는 '슈퍼 스테디' 기능도 강화해 확대한 상황에서 흔들림이 적도록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S20 시리즈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울트라로 찍은 보름달 사진이었다.


롯데월드타워에서 삼각대 없이, 맨 손으로 창틀에 기대 찍은 사진이다. 달 표면의 음영까지 드러나 선명함이 느껴졌다.


인사이트뉴스1


7.5㎝(6.9인치)의 크기로 출시되는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0 울트라의 뒷면에는 1억800만화소 메인카메라가 달렸다.


이외에도 1200만화소 초광각카메라, 비행거리측정(ToF) 카메라, 4800만화소 망원카메라 등 총 4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갤럭시 S20은 폭 69.1밀리미터(mm), 배터리 4000밀리암페어(mAh)로, 전작 갤럭시S10 대비 1.3mm 폭은 줄고 배터리는 600mAh 늘었다.


S20플러스는 폭 73.7mm, 배터리 4,500mAh로, ‘갤럭시S10플러스’ 대비 폭은 0.4mm 줄고 배터리는 400mAh 증가했다. ‘갤럭시S20 울트라’는 폭이 76mm, 배터리 5000mAh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