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처 패턴으로 고급미 철철 넘치는 삼성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인사이트사진 제공=삼성전자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톰브라운과 콜라보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플립'을 공개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톰브라운과 협업한 프리미엄 패키지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혁신적 폼팩터를 지닌 신작으로, 톰브라운의 깔끔하면서도 단정한 디자인이 들어갔다.


스마트폰 중앙에 톰브라운 로고와 고유의 빨간색, 흰색, 파란색 시그니처 패턴을 적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삼성전자


이것만으로도 남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명품인 톰브라운의 분위기가 물씬 난다.


게다가 전용 케이스도 동일한 삼색 패턴으로 통일감을 유지했다.


또한 톰브라운 에디션은 화면을 켜고 끌 때마다 흰색 블라인드 효과가 나타나며 톰브라운 전용 월페이퍼와 함께 애플리케이션 아이콘 폰트도 클래식한 느낌으로 디자인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삼성전자


패키지 역시 고급미가 철철 넘친다. 톰브라운 신발 상자를 연상시키는 서랍장 타입 패키지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여기엔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액티브2'와 '갤럭시 버즈+'도 함께 제공된다. 이 제품들도 역시 톰브라운 시그니처 디자인이 적용됐다.


한편 해당 제품은 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에서만 한정판으로 3월부터 판매된다.


가격은 미정이지만, 갤럭시Z 플립 제품의 두 배 수준인 300만원 안팎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삼성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