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알아서 할게"···입술 뽀뽀 지적하며 악플 단 누리꾼에 '사이다 발언' 날린 샘 해밍턴

인사이트Instagram 'samhammingto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이 입술 뽀뽀를 지적하는 누리꾼에게 사이다 발언을 날렸다.


지난 11일 샘 해밍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우리 미리 밸런타인데이 위해 초콜릿 그리고 키세스"라는 메시지와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초콜릿을 나눠주기 전 뽀뽀를 나누는 샘 해밍턴의 모습이 담겼다.


샘 해밍턴은 먼저 윌리엄과 달콤한 입술 뽀뽀를 했고, 곧이어 벤틀리와도 스킨십을 나눴다. 


인사이트Instagram 'samhammington'


세 사람은 다정한 부자 관계를 보여줘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올라가게 만들었다.


하지만 한 누리꾼은 샘 해밍턴의 행동에 쓴소리를 날려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면역 약한 아이들이랑 입뽀뽀 그만하시지... 아이들도 어른들의 끈적한 침과 냄새 진짜 싫어해요. 외국인들은 자식들이랑 입술 키스 절대 안 하던데"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mhammington'


댓글을 본 샘 해밍턴은 "내가 알아서 할게"라고 글을 남기며 불쾌한 내색을 드러냈다.


이에 누리꾼은 다시 "니 자식도 싫다는데 굳이 계속하는 거 보니 눈치 없어 모르는 거 같아서. 슈돌 부모 중 애기들 데리고 이런 광고 하는 것도 니가 유일하다"라고 악플을 남겼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은 "오지랖이네", "오죽했으면 샘 해밍턴이 댓글을 남겼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