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 때도 분장한 채 공부만 하던 '약대 준비생' BJ에 별풍선 '4500개' 쏴준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구독자 389만명을 이끄는 인기 유튜버 보겸이 후배 BJ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이번에는 공부 열심히 하는 약학대학 준비생 BJ에게도 별풍선을 왕창 터뜨려줬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보겸 BK'에는 "여캠방 회장이라는 거 한번 달아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보겸은 '내고장보령시'라는 닉네임으로, 24시간 가까이 쉬지 않고 공부 중인 여성 BJ의 방송을 찾아갔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지난 할로윈 때도 분장을 하고 열심히 공부만 했던 BJ. 이날도 열심히 공부하는 그의 모습에 감명받은 보겸은 별풍선을 쏴주기로 했다.


3번째 그의 방송에 참여한 보겸은 그동안 자신이 쏜 별풍선이 1100개였다는 것을 확인하고 별풍선을 가장 많이 쏴준 1등 열혈팬인 '회장직' 자리까지 가기로 결심했다.


보겸이 별풍선을 400개를 쏘자 곧바로 4등으로 올라섰고, 400개를 추가하자 3등, 500개를 추가하자 2등까지 갔다.


회장직을 코앞에 두자 보겸은 500개 단위씩 별풍선을 더 쐈다. 하지만 2등이 된 이후로 무려 2000개를 더 쐈지만 회장의 벽은 넘어서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그 사이 공부하던 BJ에게 별풍선 폭탄 알람이 울렸다. BJ는 엄청나게 터진 별풍선에 깜짝 놀란 듯 공부하다 말고 벌떡 일어나 방긋 웃었다.


그러자 보겸은 별풍선 리액션으로 책 페이지 연타로 넘기기와 폭풍 밑줄 긋기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귀여운 공부 BJ는 리액션을 해주는 것은 물론, 손하트를 날리며 웃어주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보겸은 "나도 '국립 K대(군산대학교) 화학과'를 나왔다"며(?) "열심히 공부하라"고 격려한 뒤 방을 떠났다.


해당 영상에 시청자들은 "공부 BJ 분 웃는거 너무 예쁘다", "꼭 약대 합격 하세요", "둘 다 귀여워 죽겠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열공 BJ와 보겸의 훈훈하고 귀여운 모습은 아래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