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남아있는 우한 교민 위해 3차 전세기 투입 추진"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최초 발병지인 중국 우한시에 체류 중인 한국 교민의 안전한 귀국을 위해 임시 항공편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중국 정부는 "체류된 한국 교민의 중국 국적 가족도 귀국 허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만약 중국의 방침대로 전세기가 추가 투입할 경우 한국인 교민은 물론 중국인 배우자 등 가족들도 귀국하게 된다.


9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중국 국적자라도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의 가족일 경우 허가 절차를 통해 전세기로 한국에 올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앞서 이날 중국 정부 역시 이 같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입국이 허용되는 가족은 직계 가족만 해당하며 한국인의 배우자 및 부모, 자녀까지만 허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장인이나 장모, 형제·자매, 약혼녀 등은 해당하지 않는다.


현재 우한 일대에는 어린이, 임신부 등을 포함한 한국인과 가족 등 약 200명이 남아있다.


중국 우한 총영사관은 이미 3차 임시 항공편 예비 수요 조사를 했고 이번에는 중국인 배우자와 자녀까지 포함해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우한 총영사관 측은 "지난 2차례 전세기 운항 당시 중국의 방침에 따라 가족 중 중국 국적자의 경우 탑승이 불가해 가족들의 귀국 희망이 실현되지 못한 경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임시 항공편이 편성되면 탑승 비용이나 한국 도착 후 임시 거처에서 격리 생활 등은 지난 1, 2차 전세기 운항 때와 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우리 정부는 지난 1월 30일과 31일에 각각 우한에 전세기를 보내 한국인 701명을 귀국시킨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