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최초 폭로한 중국인 의사, 곧 태어날 둘째 아이 못 보고 세상 떠났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사실을 처음 알렸던 중국인 의사 리원량이 숨졌다.


7일 중국 우한병원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날 오전 2시 58분, 리원량이 34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우한 폐렴' 확산 위험에 대해 최초 폭로한 리원량은 결국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과 싸우다 불행히도 감염돼 끝내 세상을 떠났다.


리원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아무런 보호 장비 없이 환자를 돌보다 지난달 10일부터 발열과 기침 등 감염 증세를 보여 입원했다.


인사이트리원량이 작성한 신종코로나 함구에 협조한다는 '훈계서' / Weibo


그러다 상태가 악화 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고 발병 40일 만인 오늘(7일) 결국 숨졌다.


더욱이 안타까운 것은 리원량은 한 아이의 아버지이며 현재 그의 아내는 둘째를 임신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날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된 리원량은 둘째 아이도 보지 못하고 34세라는 젊은 나이에 눈을 감았다.


배 속의 아이 또한 태어나기도 전에 아버지를 잃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전 세계에서는 깊은 애도를 표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동료 의사 7명과 함께 SNS를 통해 사스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발생했다는 병원 문건을 최초로 알리고 널리 전파하려 노력했다.


그러다 중국 당국으로부터 유언비어를 퍼뜨린다는 혐의로 경찰 조사까지 받았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트위터를 통해 "리원량의 죽음에 매우 슬프다"며 "그가 바이러스(퇴치)를 위해 한 일을 기릴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우한 공안이 리원량을 입막음하지만 않았어도 이런 비극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당국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중국에서 신종코로나로 인해 사망한 감염자는 636명, 확진자는 3만 명이 넘었다. 중국 우한시는 특히 초기 대응 실패로 치사율이 유독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