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병원이 돈 따오라고 얘기 많이 했는데… 이젠 지쳤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주대 병원과 갈등을 겪고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국종 교수가 사임 이유에 대해 밝혔다.


5일 이 교수는 이날 외상센터 회의실에서 사임서를 제출한 이유에 대해 "병원으로부터 돈을 따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그게 너무 힘들었고 이젠 지쳤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닥터헬기 출동 의사 인력 증원 문제도 사업계획서상에는 필요 인원이 5명인데 실제로는 1명만 타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병원에서 나머지 인원은 국도비를 지원받을 경우 채용 가능하다는 조건을 달았는데 결국 필요하면 돈을 따오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뭐만 하면 돈을 따오라고 했고 간호사가 유산되고 힘들어해도 돈을 따오라고 했는데 이제 더는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병상 배정 문제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외상센터에 병상을 배정하지 말라는 내용이 적힌 병상 배정표를 원무팀에서 자체적으로 했다고 하는데 위에서 시키지 않았는데 왜 배정표를 함부로 붙이겠나"고 밝혔다. 


병원장과의 갈등에 대해서는 "병원장이라는 자리에 가면 네로 황제가 되는 것처럼 까라면 까는 마음을 갖게 되는 것 같다"며 "병원장과 손도 잡고 밥도 먹고 설득도 하려고 해봤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 교수는 기자회견 내내 "말을 해도 속이 하나도 시원하지 않다", "이번 생은 망한 것 같고 한국에선 안 된다" 등의 표현을 써가며 허망한 속내를 드러냈다. 


향후 계획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교수는 "외상센터에서 나갔으면 좋겠지만 나가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병원은 저만 없으면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인 것 같은데, 나도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하고 싶은 건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 교수와 병원 고위층의 갈등은 외상센터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외상센터 내 병상이 없어 환자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자주 발생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아주대병원 외상센터가 지난해 '환자 수용 불가(바이패스)'를 통보한 횟수는 63회. 외상센터에 병상이 부족해 본원 병실을 내 달라고 요청했지만, 병원은 협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지난달 29일 외상센터장 사임원을 냈고 병원은 4일 이를 받아드렸다.


의료계에서는 이 교수가 센터장직에서 물러나면 아주대 외상센터를 운영하는 데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