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차 없다고 무시해?"···여친이 '구두' 신고 예쁘게 나오란 말 거절하자 자격지심 폭발한 남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동백꽃 필 무렵'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한쪽이 일방적으로 요구하기만 하는 사랑은 결코 오래가지 못한다.


각자 다른 환경 속에서 살다가 만났기 때문에 서로 맞지 않는 부분도 있을 테고 불편한 점도 있기 마련인 것이 연인이다.


어느 정도는 내가 상대에게 맞춰주기도 하고 상대가 나를 맞춰줄 수 있는 부분을 요구하기도 하며 하나씩 퍼즐을 맞추는 재미가 있는 게 또 커플로 지내는 삶이다.


그런데 여기 남자친구한테 맞춰주려고 노력해도 오히려 구박당한 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사연 속 여성 A씨는 남자친구 B씨와 6개월째 사귀고 있다.


주로 편한 운동화나 단화를 신고 다니는 A씨에게 최근 남자친구가 구두를 신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그녀는 "발목이 약해 구두를 신고 좀 걸으면 다리가 붓고 저리다"고 B씨에게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굴하지 않고 "나는 성숙하고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좋다"라며 재차 요구했다.


사실 A씨는 B씨를 만나기 전 다른 남자친구와 사귀었을 당시에는 구두를 자주 신었다. 전 남자친구에게는 차가 있었고 주로 실내 데이트를 자주 해 큰 불편함이 없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사연 속 그녀는 "차는 굳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밖에서 데이트하기 좋아하는 지금 남자친구를 만나려면 자주 걸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계속되는 B씨의 요구에 그녀는 차가 없으니까 구두 신고 다니기 힘들다는 심정을 솔직히 말했다.


그러자 B씨는 갑자기 엄청 화를 내기 시작했다. 그는 "차가 없어서 무시하냐"라고 말하며 순식간에 A씨를 속물로 만들었다.


A씨는 "남자친구가 괜히 자격지심 갖고 그러는 것 같다"라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해 자신이 무시당했다고 생각하는 A씨 남자친구의 모습에 일부 누리꾼들은 "왜저러냐"라며 혀를 끌끌 찼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자격지심 느끼는 부분이 이해도 된다"며 B씨에게 동정표(?)를 던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