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대' 나온 28살 청년 한의사가 공개한 첫 월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풍선껌'


[인사이트] 고명훈 기자 = 어차피 힘든 직장생활이라면 돈 많이 주는 곳에서 일 하고 싶은 것이 모두의 바람일 테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한 달 동안 아등바등 고생해서 기다리던 월급날이 오면 뭐 하나. 또 눈 깜짝 할 사이에 텅텅 비어버리는 게 사회초년생들의 통장이다.


지난해 잡코리아에서 실시한 '2019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에 따르면 중소기업 신입사원의 평균연봉은 2,870만 원(세전)이다.


실수령으로 따지면 월급으로 180만 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구암 허준'


이와 관련해 누구나 부러워할 만한, 월급 통장에 찍힌 금액 인증 사진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바로 한의대를 졸업한 28살 청년의 한의사가 공개한 월급 통장이다.


월급통장과 함께 글을 올린 한의사 A씨는 "아직 졸업한 지 3년 차밖에 되지 않아 전문의라고 보기도 어렵다"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그가 공개한 통장에 찍힌 첫 월급은 무려 '700만 원'이었다. 그는 "세후 700만 원이며 세전으로 따지면 850만 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높은 급여를 받지만, 업무도 그렇게 힘들지 않다는 A씨의 말이 일반 직장인 누리꾼들의 마음을 후벼파고(?) 있다.


누리꾼들은 "부러우면 지는 건데 그래도 부럽다", "학교 다닐 때 공부 열심히 할 걸 그랬다"라고 하는 등 A씨가 공개한 통장을 보며 한탄했다.


비교해서 슬퍼한다고 상황이 달라지겠는가. 오늘도 로또 당첨만 바라보며 하루를 버티는 직장인들을 응원한다.


한편 2018년 국세청 종합소득세 신고 자료에 따르면 개업 한의사의 평균 연봉은 9,600만원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