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이 '한국인'인척 주작했다는 서울 지하철에 붙은 "중국 사랑하자" 대자보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한국 힘을 합쳐 신종 코로나를 이겨냅시다"


5일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 대자보가 하나 붙었다. "Love China Man"으로 시작하는 대자보인데, 그 안에는 "중국과 한국은 하나"라는 내용이 쓰여 있다.


대자보 말미에 '서울 시민'이 썼다고 되어 있으며, 일부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내용이 한글로 또박또박 적혀 있다.


하지만 이 대자보를 면밀하게 분석한 '누리꾼 수사대'들은 해당 대자보는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이 적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유는 크게 3가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먼저 사랑 애(愛) 한자가 한국에서 쓰는 번체자가 아닌, 중국에서 쓰는 간체자 '爱'라는 게 첫 번째 '중국인 의혹'의 이유다.


이어 "세계는 하나, 중국과 한국도 하나. 한국 수출 교역 1위 중국"이라는 문구도 대자보 작성자는 중국인이라는 사실을 설명해준다는 게 누리꾼들 분석이다.


인사이트중국에서 쓰는 사랑 '애' 간체자 /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인이기 때문에 '중국과 한국'이라고 한다는 것이다. 한국인이면 자연스럽게 '한국과 중국'이라고 했을 테지만, 중국인이 마음속에서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중국 우선주의가 대자보에 반영됐다는 뜻이다.


대자보 끝부분에 나오는 '중국+한국'이라는 문구에서도 중국이 먼저 나온다.


그리고 "중국과 한국은 하나"라는 말도 결국 '하나의 중국'을 뜻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국인일 수밖에 없다고 누리꾼들은 분석한다. 'One China'는 중국인들이 입에 달고 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위키백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핵심적인 분석 외에도 몇몇 누리꾼은 "수출 교역 1위 중국"이라는 문장도 자연스럽지 않다고 말한다. 주어를 먼저 말하는 한국말 특성상 "중국은 한국의 수출 교역 1위"라고 해야 자연스럽다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을 종합한 누리꾼들은 이 대자보를 중국인이 작성했다고 확신하고 있다. 한국에서 나타나는 '반중 감정'을 약화시키고자 중국인이 '주작'했다는 게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런 상황에서 '주작'을 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부른다"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중국과 한국은 '하나'가 절대 아니라는 반응도 쏟아지고 있다. 각자 제 갈 길 가는 게 속 편하다는 뜻이다.


한편 오늘(5일)까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는 총 18명이 됐다.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1월 21일 이후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은 총 1만명이다. 교육부는 3월 개강시기를 대학이 조정하도록 권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