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모든 '예비군 훈련'을 올봄까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한지혜 기자 =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첫 예비군 훈련 일정을 연기한다.


지난 2일 국방부는 "3월 2일 시작 예정인 동원 훈련 및 지역 예비군 훈련을 4월 17일 이후로 한 달 반가량 연기한다"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그동안 우한 폐렴 사태와 관련 예비군 훈련 연기 신청을 개별적으로 받았다.


훈련일 기준 14일 이내 중국 방문자, 확진자, 확진자와 접촉한 자, 유증상자 등은 예비군 훈련 연기가 가능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이번 결정에 따라 대상자 모두가 훈련 일정이 연기되며, 이미 훈련 소집 통지서가 발송된 동원 훈련 대상자에게는 훈련 연기 사실을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이어 추후 변경되는 훈련 소집일에 맞춰 다시 통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군내 신종 코로나 유입을 막기 위해 신병 입소식 절차도 축소했다.


국방부는 이날 가족동반 신병 입소식 및 수료식을 열지 않도록 각 군에 지침을 내렸다. 신병 입소식 등은 부대 내 자체 행사로 열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지난 3~4일 열린 입소식과 수료식에서 병사 가족들은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입소자들은 부대 밖에서 가족·친구들과 인사한 뒤 부대에 들어왔다.


한편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 수는 5일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총 18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