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17번' 환자 거주지는 경기 '구리시'···경기도 벌써 6명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2명 추가돼 1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7번 환자는 경기도 구리시 거주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환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acebook '안승남'


이중 17번 환자는 경기 구리시에 거주하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파악됐다. 그는 지난달 18~24일 컨퍼런스 참석차 싱가포르에 방문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말레이시아에서 감염된 확진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 후 검사를 받았고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5일 양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 환자는 확진 판정 이후 현재 경기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18번째 환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전날 발생한 16번 환자의 딸이다.


16번 환자 확진 이후 자가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