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결혼해 이미 '두 아이' 있는 아빠라고 11년 만에 고백한 '쿨' 이재훈

인사이트JTBC ‘백인백곡-끝까지 간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쿨의 이재훈이 이미 결혼해 두 아이의 아빠라는 놀라운 사실을 고백했다.


5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재훈은 10여 년간 간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에 따르면 이재훈은 지난 2009년 오랫동안 사귄 여자친구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후 이재훈은 아내와 2010년과 2013년 각각 딸과 아들을 낳았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 3’


결혼식을 정식으로 올리진 않았지만 이재훈은 현재 행복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훈은 "언젠가 기회가 되면 공개적으로 결혼한 사실과 예쁜 아이들을 키우는 아빠라는 걸 알리고 싶었다"며 "숨기려고 한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갑자기 이 사실을 고백할 마땅한 자리나 기회도 없었다. 그래서 이번에 용기를 내서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재훈과 아내는 지인의 소개로 3~4년 정도 만났고 이후 자연스럽게 가정을 이뤘다.


지난 2013년 한 방송에서 이재훈은 당시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던 아내를 두고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JTBC ‘마녀사냥'


아내는 첫아이를 출산한 후 임신중독증과 부정맥 등으로 건강이 안 좋아져 병원을 오갔고 이 때문에 결혼식도 미뤄졌다.


이재훈은 "아내가 건강해지고 안정을 찾으면 결혼식을 하려고 했는데 아이를 키우면서 또 바쁘게 살다 보니 예식을 안 하게 됐다. 그러다가 2013년 아들을 낳으면서 흐지부지 넘어갔다"며 그러다 보니 공개적으로 알리지 못하고 친한 지인들만 알고 있다고 했다.


더 이상 공개를 늦춰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에 아내와 가족과 상의했다는 그는 "현명하고 항상 내 편이 되어주는 아내와 결혼한 것과 예쁜 아이들이 있는 아빠라는 걸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JTBC ‘히든싱어 3’


그러면서 이재훈은 "아내가 7살 연하인데 현명하고 똑똑하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리마인드 웨딩을 꼭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기사를 보고 놀랄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죄송한 마음"이라며 "가장 미안한 건 가까운 곳에서 한결같이 지지해주는 팬 분들이다. 미리 말씀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다. 앞으로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팬에게도 진심을 전했다.


1974년생으로 올해 47살인 이재훈은 지난 1994년 쿨로 가요계에 데뷔하며 인기를 끌었다.


그는 쿨의 메인 보컬로서 '해변의 연인', '애상', '슬퍼지려 하기 전에'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