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합격하고 기뻐했는데 술집 6층서 추락해 세상을 떠난 고3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의대 합격으로 자신의 꿈에 한 걸음 내딛은 소년에게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4일 부산 북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6시 30분께 부산 북구 화명동 한 상가건물 1층에서 A군(18세)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군은 3일 늦은 오후쯤 친구들을 만나 해당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술집에 방문했다. 이 모임은 A군의 의대 입학을 축하하는 자리였다고 한다.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고 어느 정도 취기가 오른 A군은 오전 3시 30분쯤 걸려온 전화를 받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친구들에 따르면 A군이 통화를 하러 나간 뒤 2시간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고 걱정이 돼 A군의 집에 전화를 걸었다.


이후 A군이 집에 들어가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하고 그의 가족들과 함께 상가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A군을 찾기 시작했다.


이날 오전 6시 30분쯤 A군의 가족들이 상가 건물 1층에서 그를 찾았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군의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건물에 설치된 CCTV를 분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결과 4일 오전 3시 30분에 술집을 나선 A군은 복도 끝에 있는 계단을 올라 건물 6층에 있는 화장실로 들어가는 것이 확인됐다.


술집과 같은 층에 있던 지하 1층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고 6층까지 걸어 올라간 것은 의문이다.


경찰은 이후 A군의 행방은 CCTV에 찍히지 않았으나 A군이 들어간 6층 화장실에 있던 커다란 창문이 열려 있는 정황으로 보아 창문턱에 걸터앉아 통화를 하다가 떨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북부경찰서 관계자는 "건물 관리자에게 물어보니 지난 3일 오후 청소를 마감할 때에는 화장실 창문이 닫혀 있었다고 한다"며 "열기를 식히기 위해 A군이 창문을 열고 통화하다 참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경찰은 현재 타살 혐의점이 보이지는 않지만 다른 사인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각도로 원인을 분석 중이다.


A군이 같은 층에 있던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고 6층이나 스스로 걸어 올라갔다는 점은 특히나 의문스럽다.


또한 단순 실족사라고 하기에는 고된 수험생활을 거쳐 '의대 합격'이라는 꿈을 이룬 소년에게 닥친 너무나 안타까운 비극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