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18번 추가 확진자는 16번 확진자의 '딸'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자가 2명 추가 확인됐다.


5일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2명이 추가돼 지금까지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중 17번째 확진자는 38세 한국인 남성으로 컨퍼런스 참석 차 싱가포르에 방문했다.


이후 행사 참석자 중 말레이시아 확진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실시했다. 경기북부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검사 결과 오늘(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시스


18번째 확진자는 21세 한국인 여성으로 16번째 확진자의 딸이다. 격리 중 검사를 실시했다.


광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시한 검사 결과 오늘(5일) 양성으로 확인됐다.


추가 확진 환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및 방역조치가 진행 중으로, 역학조사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국내에서는 지난달 20일 우한시에서 입국한 중국인 여성이 1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전 16번째 확진자는 태국 여행 후 지난달 19일 귀국한 42세 여성으로, 전남대학교병원에 격리 입원됐다. 이후 하루 만에 추가 확진자가 나옴으로써 국내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깨끗하게 손을 씻고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