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수술 후 "이제 생산직 아니라 서비스직이다" 19금 드립 날린 '씨 없는 걸리버' 하승진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아버지의 짓궂은 농담에 당황해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아내의 맛)에서는 하승진, 김화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하승진 부부는 설을 맞아 부모님을 찾아 세배를 했다. 하지만 하승진 아버지는 아들 부부를 당황케 하는 덕담을 건네 주위를 싸하게 만들었다. 

 

현재 하승진은 이미 정관수술을 한 상태이다. 이런 하승진에게 아버지는 "셋째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내비쳐 하승진을 당황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에 스튜디오에 있던 장영란은 "아버님께서 이미 묶은 걸 모르시냐"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이제 생산직이 아니고 서비스직 아니냐"라고 농담했고, 하승진 역시 "서비스직으로 바뀐지 오래됐다"라고 답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하승진이 드립을 잘 받아친다", "저세상 드립이다", "말주변이 좋다"라며 그를 칭찬했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