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전 기자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김건모 아내 장지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미운 우리새끼'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가수 김건모의 아내 피아니스트 장지연씨가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지난 3일 김건모의 소속사 등에 따르면 장지연 씨는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김용호 전 기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최근 김 전 기자는 한 강연에서 장씨를 떠올릴 법한 표현과 함께 확인되지 않은 사생활을 폭로해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YouTube '가로세로연구소'


김 전 기자는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련 강연에서 장씨를 연상케하는 단어를 사용하며 "예전에 배우 A와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고 심지어 외국에서 A가 촬영 중일 때 찾아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오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 유명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해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김건모는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에 무고로 맞고소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