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쓰자고 비치한 '무료 마스크+손 소독제' 통째로 들고 도망가는 시민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최근 서울 지하철과 버스에서 무료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통째로 사라지는 사건이 연달아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SBS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1호선 제기동역에서는 소독제 두 통과 마스크 한 통이 통째로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소독제와 마스크는 서울시가 지난달 29일 무료로 비치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가 잇달아 나오면서 단행한 조치다.


서울시는 지하철역 개찰구 근처에 2천 매, 버스 1대당 100매씩 무료 마스크를 비치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나 무료 마스크와 소독제는 과욕을 부리는 손님들 때문에 빠르게 동났다. 개찰구 옆에 비치된 손 세정제는 통째로 가져가는 승객들이 있어 끈으로 묶어두기까지 했다.


특히 마스크는 1인 1개만 가져가라는 문구를 적어놓기도 했지만, 전혀 효과가 없는 실정이다. 비치한 지 30~40분 만에 동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서울시는 마스크가 금세 동나자 지하철의 경우 역사 안 고객상담실에서 직원들이 직접 나눠주기로 했다.


한편 중국 우한시(武汉市)에서 발원한 폐렴은 현재 국내에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4일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15명까지 늘어났다.


중화권 전역에서는 1만 7,4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달 26일 56명에서 불과 일주일 새 6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