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눈치보면서 '후베이성'만 입국 금지시킨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오는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에서 체류한 외국인을 2주 동안 입국 금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전 세계를 집어삼키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국내에도 퍼진지 약 보름 여만이다.


시민들은 늦게라도 이 조치를 시행하는 것에 다행을 표하면서도 "왜 후베이성만 제한하느냐"라고 비판하고 있다. 왜 중국 전체 지역을 입국 금지시키지 않고 후베이성만 입국 금지하냐는 불만이 각 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민들 앞에서 "오는 4일부터 후베이성에 체류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2주 동안 금지하겠다"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위험 지역'에서의 입국을 제한한다고 표현했지만, 실질적으로 입국이 금지되는 지역은 중국 후베이성뿐이다. 후베이성 인근의 저장성, 광동성 등은 입국이 자유롭다.


현재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는 총 1만 4,401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중 9,074명이 후베이성에서 나왔고, 나머지 5,322명이 다른 지역에서 나왔다.


저장성이 661명, 광동성이 604명 그리고 헤난성이 493명이다. 허난성은 463명, 안휘성은 340명이다. 헤난성에서는 사망자도 나왔을 정도로 위험한 곳이다.


인사이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통계 사이트


정 총리가 발표한 내용을 되짚어보면 문재인 정부는 9,074명의 환자가 있는 후베이성 체류자의 입국은 금지하지만, 전체 약 37%를 차지하는 다른 지역 체류자의 입국은 여전히 환영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


미국, 싱가포르, 호주 등이 중국 전체 지역 체류자의 입국을 금지한 것과 비교하면 굉장히 약한 조치다. 중국을 경유한 외국인조차 입국 금지를 선언한 호주와 비교하면 '하나마나 한 조치'라는 비판이 나온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시민들은 정부가 줄곧 '중국 시진핑 정부'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가 "미국의 중국 체류자 입국 금지 조치는 지나치다"라면서 "다른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 된다"라고 말한 것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불만이다.


그는 WHO의 규정에 근거한 대처를 한국 정부가 하기 바란다면서 "중국은 (입국 금지 조치를) 받아들일 수 없고, 반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