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제주 무비자 입국 제도 중단"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부가 제주 무사증 입국 제도 일시 중단을 택했다.


2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우한 폐렴에 대한 대응 회의를 주재하고 제주 무사증 입국 제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포함해 각 부처 장관이 참석했다.


현재 상황을 점검하고, 중국인의 입국을 막는 등의 대응책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정부가 제주 무사증 입국 제도 일시 중단이라는 강경책을 택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을 받은 중국인이 4박 5일간 제주서 여행을 한 것이 확인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1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중국 국적의 춘추항공이 지난 1월 21일부터 25일까지 4박 5일간 제주를 방문했던 중국인 A씨(52·여)가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주지방항공청에 알렸다.


A씨는 중국으로 돌아간 다음 날인 26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양저우에서 격리됐다. 이후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국민들은 제주 무사증 입국 제도 중단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한편 제주도는 해당 확진자가 잠복기 동안 제주를 여행한 동선을 파악하기 위한 자체 조사에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