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왔다 간 중국인 확진자, 5일 동안 시내버스 타고 관광지 돌아다녔다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국인 유동인구가 많음에도 아직까지 확진자가 없던 제주도에 비상이 걸렸다.


2일 제주도는 제주도를 관광하고 귀국한 다음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A(52) 씨가 시내버스를 통해 관광지를 돌아다녔다고 전했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1일 제주항공청이 중국 춘추항공사로부터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A씨는 지난달 21일부터 25일까지 5일 동안 제주도를 여행했다. 중국 춘추항공 항공편으로 제주공항으로 입국했으며 중국 양저우로 귀국했다.


그는 귀국 다음 날인 26일부터 발열 증상을 호소했고 30일 우한 폐렴 확정 판정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A씨의 딸은 A씨가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야외 관광지를 주로 돌아봤다고 진술했다.


진술에 따르면 무려 5일 동안 대중교통을 통해 공항을 비롯해 수많은 식당과 관광지를 오간 것으로 추정돼 방역 및 밀접 접촉자 확인에 난항이 예상된다.


접촉자를 찾아내더라도 이미 다른 접촉자들에게 2차, 3차 감염을 유발했을 수도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시내버스 내부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 1일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질병관리본부에 연락했으나 관리 대상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우한 폐렴 관련 증상이 발현되기 이전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제주도는 자체 동선 파악에 나섰다. 우선 A씨가 4박 5일간 체류한 호텔 내 접촉자인 직원 5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제주도 측은 증세를 보이기 이틀 전인 24일과 25일간의 동선 찾기에 집중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후 마스크가 비치된 시내버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일 오전 제주도는 제주도청에서 이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진행했다.


원희룡 제주 도지사는 A씨의 신용카드 내역과 호텔 CCTV를 통해 동선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으며 동선이 뚜렷이 정리되면 곧 공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뒤이어 중국인 입국 금지, 제주도 무비자 입국 중단 등의 사항을 정부에 긴급 건의한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제주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의심되는 유증상자가 12명 있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