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중국인 입국 금지, 전문가 의견 수렴해 대응"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전 세계적으로 1만명을 돌파했다.


미국과 싱가포르는 "중국에 체류한 외국인은 2주 동안 입국을 금지한다"고 선포했다. 모두 자국민을 위한 조치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아직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앞서 시민들이 꾸준히 "중국인 입국을 금지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아직 이르다는 견해를 유지한 것이다.


1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중국인 입국 금지와 관련해서는 국제사회의 대응을 파악 중이며, 입국금지 필요성과 위험에 대한 전문가의 평가 등 의견을 수렴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즉 현재 즉각적인 중국인 입국 금지는 선언되지 않은 것이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은 6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 내용 안에는 "이미 우리나라에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습니까? 선제적 조치가 필요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중국인 및 중국 체류 외국인 입국 금지를 조치한 국가는 미국·싱가포르 외에도 많다.


일본, 대만, 필리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몽골, 이탈리아 등이 입국 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말레이시아는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의 입국 금지를 선포했다.


북한도 중국인의 입국 금지를 선언했으며, 국경을 봉쇄했다.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