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뚫렸다"···푸틴이 국경 봉쇄했는데도 '우한 폐렴' 확진자 2명 나온 러시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의 청정지였던 러시아의 방역망에도 구멍이 났다. 우한 폐렴의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러시아까지 뚫리면서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은 이제 남아메리카가 유일하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로이터ㆍAFP통신 등은 타티야나 골리코바 러시아 부총리를 인용해 우한 폐렴에 걸린 확진자 2명이 동부 자바이칼주와 튜멘주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두 확진자는 전부 중국인이다. 현재 정부의 철저한 관찰 아래 격리돼 있으며, 필요한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gisanddata


골리코바 부총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고자 추가 조치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러시아와 몽골을 잇는 국경을 차단하며, 1일 자정부터 중국과의 상당수 정기 항공 노선을 잠정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화물과 우편 등의 운송은 중단되지 않는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시(武 市)와 후베이성(湖北省)에 체류하고 있는 교민 가운데 귀국 희망자를 대피시키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후베이에는 우한 내 300명을 포함해 총 341명의 러시아인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isanddata


앞서 러시아 정부는 철저한 봉쇄책을 내세워 우한 폐렴에 대응해왔다. 지난달 31일부터 중국을 오가는 일부 철도 노선을 중단했고, 중국 유학생의 방학 역시 다음 달 말까지 연장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중국과 국경을 맞댄 하바롭스크주와 유대인 자치주, 아무르주 등 5곳은 이미 검문소를 폐쇄했다. 폐쇄 기간도 당초 예정보다 늘어난 오는 7일까지다. 


러시아의 강경한 조처에도 방역망에 구멍이 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추가 대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은 현재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1일 기준 중화권 전역에서는 1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5명 늘어 258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26일 56명에서 불과 일주일 새 5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