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사실 알고도 한 달 동안 숨겼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이 지난달 중순부터 일어났지만, 중국 당국이 한 달간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31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신경보에 따르면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와 후베이성(湖北省) 질병예방통제센터 등은 논문에서 "지난해 12월 밀접 접촉자 간 전염이 일어났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논문은 또 당국 발표와 달리 이달 11일 전까지 우한시(武汉市)의 의료진 7명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고 지적했다.


이 논문은 이달 23일까지 보고된 초기 확진자 425명의 케이스를 토대로 작성됐다. 12월 말부터 야생동물을 판매하던 화난수산시장에 노출되지 않고도 폐렴에 걸린 환자가 늘었다는 내용이다.


gettyimagesKoreaGettyimagesKorea


논문은 사람 간 전염이 12월 중순에 발생했으며 그 뒤 1개월 사이 점차 퍼졌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은 당국의 당초 발표를 뒤집는 것이다.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달 31일에 이어 이달 5일과 11일 등 3차례에 걸쳐 "명확한 사람 간 전염 현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었다.


이달 16일에야 "사람 간 전염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지속적인 사람 간 전염 위험은 비교적 낮다"고 다소 입장을 바꿨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논문은 또 지난달까지는 의료진 감염이 없다가 이달 1∼11일에 의료진 7명이 감염됐으며, 11∼22일에 8명의 의료진이 추가 감염됐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5일과 11일 2차례에 걸쳐 “의료진 감염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었다.


한편 우한에서 시작된 폐렴은 현재 중국 전역에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31일 오전 기준 중화권 전역에서는 9000여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213명까지 늘어났다. 26일 56명에서 불과 5일 새 4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