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 후 생활비 없다고 외제차 훔쳐 인천서 광주까지 '무면허' 운전한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Instagram 'bmw'


[뉴스1] 허단비 기자 = 외제차를 훔쳐 인천에서 광주까지 무면허 운전을 한 10대 2명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31일 가출 후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3400만 원 상당의 BMW 차량을 훔치고 차주의 신용카드를 무단으로 사용한 혐의(특수절도 등)로 A군(14)과 B양(18)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8일 오전 1시46분쯤 인천 남동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보조키가 있는 C씨(28)의 BMW 승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차를 훔쳐 광주광역시까지 무면허 운전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채널 뷰 '진짜 사랑 리턴즈 3'


A군 등은 30일 오전 9시 50분쯤 광주 서구 쌍촌동 한 모텔에서 C씨의 신용카드를 사용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인천 경찰은 차주의 신용카드 사용 이력이 감지되자 곧장 광주에 공조를 요청, 광주 경찰이 이들을 모텔에서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폭행과 절도 등의 전과가 있던 A군 등은 경찰의 보호관찰 대상자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무작정 광주에 가고 싶었다"라는 이유로 인천에서 광주까지 차를 훔쳐 운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보호관찰 기간 중 범행을 저지르고 주거가 부정해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체포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A군 등의 신병을 보호자에게 인계한 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