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병원에서 '발목 골절' 수술받고 사망한 17살 고등학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인천 한 종합병원에서 발목 골절로 수술을 받은 고등학생이 사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 50분경 인천 미추홀구 한 종합병원에서 골절된 발목뼈를 접합하는 수술을 받았던 고등학생 A(17)군이 숨졌다.


A군은 당일 오전 해당 병원에서 2시간가량 수술을 받고 일반병실에서 회복 중이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혈액 내 칼륨 수치가 상승해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병원 측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A군의 유족과 병원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병원 측 의료과실 여부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정밀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