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감옥에 있는 재소자들에게 서둘러 마스크 지급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법무부가 전국 교도소에 있는 재소자들에게 마스크 지급을 지시했다.


지난 27일 교정 당국은 국내 모든 교정 시설에 수용자의 외부 이동 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발송했다.


법무부의 이러한 지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무서운 확장세 때문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마스크를 구매하는 시민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법무부의 지시에 따라 각 교도소들은 수용자가 재판 등의 이유로 외부에 나갈 때 마스크를 제공하고 있으며 교도소 내에서도 재소자가 원한다면 언제든 마스크를 보급하고 있다.


또한 변호인이나 외래인이 수용자를 만나러 온 외부 인원들에 대해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수용자와 접촉하는 교도소 직원들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몇몇 교도소에서는 수용자들에 대한 격리 조치도 시행됐다.


외국인들의 왕래가 많은 제주도에 위치한 제주교도소의 경우 신입 수용자를 7일 이상 격리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명동거리 마스크 가판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일부 국민들에게도 마스크가 지급된다.


충청북도 지자체는 도민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기로 했다.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격리된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인근 충북 혁신도시 주민들에게 위생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8일 마스크 200만 개를 중국 측에 전달할 계획이라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