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째 확진자 나왔는데…" 위기경보 단계 '심각' 격상은 이르다는 문재인 정부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우한 폐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움직이고 있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 인식과 다소 괴리가 있는 움직임을 보여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국민들은 7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불안에 떨고 있는데도,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31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 때 "신종 코로나 위기경보, 아직 '심각' 단계 이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 / 뉴스1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과 관련해 국내 위기경보 단계도 격상할지 여부에 대해서 "아직 그런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한 것이다.


현재 국내 위기경보 단계는 '경계' 단계다. 김 차관은 "심각 단계로 가려면 지역사회 전파를 넘어선 확산이 있어야 하는데 아직 우리는 그런 단계로 볼 수 없다는 게 정부의 인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국의 감염병 정보와 대처방안을 교환하고 공동이 힘을 합쳐 효과적인 국제 방역체제를 갖추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김 차관은 '확진자·접촉자'와 관련 정보 누출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우한 폐렴 확진자와 관련한 개인 정보가 온라인에 유출될 경우 엄정하게 직접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