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격리시설 근처 초등·고등학교 개학 2주 연기했다

인사이트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 뉴시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중국 우한시 교민을 분리 수용하는 진천 지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선제 대응한다.


그 방법 중 하나로 인근 학교들이 개학 연기, 방과 후 교실 중단을 택했다. 학생들의 감염 우려에 대한 조치다.


31일 도교육청은 진천·음성교육지원청과 관계 학교 대책회의에서 혁신도시 내 유치원·초등학교의 방학 중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돌봄교실도 학부모가 학생의 참가를 희망할 때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인근에 위치한 서전고등학교는 개학일을 2월 3일에서 17일로, 한천초등학교도 2월 18일로 각각 연기했다.


이뿐만 아니라, 각 학교의 전염병 예방 용품 보유 현황을 파악해 마스크 보유량을 재학생 대비 2배가량 추가 확보하고 손 소독제도 지역 보건소에서 보충 받도록 했다.


홍민식 부교육감도 전날 진천교육지원청을 방문해 학교별 전염병 예방 준비 상태와 진천·음성교육지원청 공동대책반 구성 현황을 점검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날부터 우한 교민들은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된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최대 잠복기인 14일간 1인 1실로 생활하게 될 예정이다.


교민 368명이 먼저 도착했으며 정부는 남은 350여명도 귀국시킬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