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지하철 유리창 깨서 직장인들 모두 지각하게 만든 민폐 승객

인사이트사진=독자 제공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오늘(31일) 오전 출근길 서울 지하철 1호선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승객 간 다툼이 발생해 열차가 지연됐기 때문이다.


31일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1분경 1호선 동두천~인천 방향 하행선 열차가 외대앞역을 향해 가는 도중 사건이 발생했다.


객차 내부에서 승객 간 다툼이 생긴 것이다. 그 과정에서 열차 문 유리창이 파손됐다.


인사이트사진=독자 제공


해당 열차는 유리창이 파손된 직후 수리를 위해 외대앞역에서 운행을 중지했다.


이 때문에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들도 모두 내려 7분 뒤 도착하는 다음 열차에 탑승했다.


한국철도공사 관계자는 "승객들이 왜 싸웠는지 구체적인 이유는 아직 모른다"고 전했다.


한편 다툰 승객들은 신고를 받고 기다리고 있던 경찰에 곧바로 연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