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 세계 두번째로 '우한 폐렴' 확산 위험성이 높은 도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서울에 자리한 아파트와 롯데월드타워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한국, 일본, 대만, 홍콩, 싱가포르는 이미 확진자가 나온 지 오래고 프랑스, 호주, 미국, 캐나다에 이어 아프리카 대륙의 잠비아와 북유럽의 핀란드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권위 있는 학자들 사이에서 대한민국 수도 서울이 전 세계에서 두번째로 우한 폐렴에 취약한 '중국 밖 도시'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서울에 자리한 광화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 27일(현지 시간) 미국 노스이스턴대와 워싱턴대, 플로리다대 등이 참여한 공동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2019-nCoV) 발발과 관련한 국제 확산 위험 예비 평가' 보고서를 작성했다.


학자들은 전 세계 190개국과 3,300곳의 항공 노선 등을 모두 분석해 통계를 냈다.


해당 보고서에는 태국 방콕이 가장 취약한 '해외 도시'라고 설명돼 있다. 그다음은 대한민국 서울과 대만 타이페이가 공동 2위에 올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서울에 자리한 남산타워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3위는 일본 도쿄, 4위는 싱가포르·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태국 푸켓 이 공동으로 선정됐다. 대만 가오슝과 베트남 호치민이 공동 5위였다.


2018년 한해 중국인이 가장 많이 놀러 간 도시는 방콕 - 서울 - 도쿄 순이었다. 이 때문에 서울은 더더욱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높은 도시로 꼽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만 이 순위는 '중국 밖 도시'를 기준으로 한 순위다. 1위 태국 방콕조차 중국의 도시들보다는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낮았다.


한편 중국 도시 중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가장 높은 곳은 홍콩이었다. 뒤이어 상하이, 베이징이 자리했다. 홍콩은 방콕보다 확산 위험성이 4.7배 높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