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걸렸다" 거짓 신고한 20대 청년, 경찰에 긴급 체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저 우한 폐렴에 걸렸는데요"


이 신고를 받은 광주 한 소방서는 난리가 났다. 지역 사회에 '우한 폐렴' 환자가 나타날 경우 일어난 공포 분위기가 걱정됐던 것이다.


하지만 이 남성의 신고는 거짓 신고였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라고 거짓 신고한 이 남성은 경찰에 체포됐다.


지난 29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허위 신고한 20대 남성 A씨를 현재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새벽 3시께 A씨는 119에 전화를 걸고 "우한 폐렴에 감염된 것 같다"라고 신고했다.


이에 119 상황실 당직자는 신고를 접수한 뒤 A씨에게 "가장 가까운 의료기관으로 향해 선별 진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안내했다.


상황의 심각성을 느끼고 최대한 대처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A씨의 반응은 즉각적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19 상황실 직원의 응대는 아랑곳 않고 횡설수설하며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소방 당국은 A씨의 상태가 수상하다고 여겨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즉각 A씨의 신원조회에 들어갔다.


통신내역과 출입국 관리 내역 등을 조사한 결과 A씨는 중국에 다녀온 적이 없었고, '우한 폐렴' 확진자와 접촉 여부 또한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거짓 신고'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