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비행 허가' 지연"···우한 '교민·유학생' 태울 전세기 출발 시간 변경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교민·유학생을 태우고 오기로 했던 전세기의 운용 일정이 변경된다.


당초 오늘(30일) 오전 첫 전세기가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중국 시진핑 정부의 뜻에 따라 시간이 조정될 전망이다.


30일(현지 시간) 오전 1시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오늘 15시·17시 임시 비행 편에 탑승할 예정이었던 분들이 오늘 오전 10시 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한다"라고 공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총영사관은 오전 중에 바뀐 일정을 재공지할 예정이니 일단 대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는 추가 공지를 통해 "우한 체류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며, 유관기관 및 항공사와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뉴스1이 전한 바에 따르면 외교 당국자는 중국 정부와 이날(30일) 밤 전세기를 띄우는 방안을 두고 막판 협의 중이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전세기 운항이 2대에서 1대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편 한국 정부는 당초 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투입해 약 700명의 우한 교민·유학생을 데려올 방침이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통보에 따라 일정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