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한 교민·유학생 '700명' 충남 '아산·진천' 격리수용 결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武汉市)에서 귀국한 교민 700여명이 아산시와 진천군에 격리·수용된다.


29일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관계부처와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우한시에서 귀국한 교민들을 아산·진천 소재 임시생활시설에 나눠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시설은 각 시설의 수용능력과 인근지역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임시생활시설은 당초 대형시설 1곳으로 정할 계획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교민 수가 최초 150명에서 700여명까지 증가하면서 시설을 2곳으로 분리했다.


인사이트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 네이버 지도


인사이트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위치 / 네이버 지도


또 감염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고자 별도 화장실을 포함한 1인 1실이 가능한 시설을 선정했다. 임시생활시설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개소다.


교민들은 공항에서 검사를 받고 증상이 없으면 임시생활시설에 옮겨져 14일간 격리된다. 격리된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된다.


아울러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1일 2회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에 이송돼 진료를 받는다.


14일 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교민은 보건교육을 받은 뒤 귀가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