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우한 폐렴 막으려면 중국인 입국 금지해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자유한국당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강경 대응을 주장했다.


한국당은 정부의 현 대응을 비판하며,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는 물론 현재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인 관광객을 전부 본국으로 송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9일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당내 연석회의에서 "우한 등 후베이 성에서 입국하거나 그곳을 경유한 중국인 등 외국인에 대해 입국 정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검역법 개정안을 오늘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개정안에는 중국 우한을 경유한 이들의 한국 입국 정지, 중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원 의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한 우한, 후베이로부터 중국인 입국이 무방비로 이어지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잠복기에 우한을 경유해 입국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 또한 "중국인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고 중국에서 한국에 온 중국 관광객을 즉각적으로 송환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중국을 과하게 의식해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의견도 내놨다.


지난 28일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200만 개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조 위원은 "공포에 휩싸인 자국민을 지원해야 할 정부가 이런 행동을 한다"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정부가 '우한 폐렴'이라는 명칭 대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공식적으로 쓰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서도 "중국의 눈치를 볼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29일 정부는 중국 측과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내일(30일) 우한시에 정부 전세기에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20여 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정부가 국내로 송환하는 우한 교민·유학생은 총 694명. 김포공항을 통해 30일과 31일 양일간 4회에 걸쳐 국내로 들어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