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끼리 술값 내기 하다가 소주 6병 무리해서 더 마시고 술집에서 사망한 남성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친구끼리 종종 하는 술값 내기 배 '소주 마시기 대결'.


어른들끼리 재밌게 하는 놀이라고 쉽게 생각했다간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29일 인천 남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20분께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주점에서 50대 남성 두 명이 같이 술을 마시다 한 명이 심정지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둘이 술값 내기를 하는 것을 들었다"라는 주점 목격자의 말을 토대로 친구 사이인 A씨(54세)와 B씨(54세)가 '술값 내기'를 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이미 취한 상태로 해당 주점을 방문해 소주 6병을 나눠 마신 후 쓰러졌고 이를 업주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구조당시 이미 심정지인 상태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지고 말았다. B씨는 의식은 잃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는 당시 "두 사람이 술에 취한 상태로 바닥에 쓰러져 있어 깨우려고 했으나 한 사람이 반응이 없어 신고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부검 결과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과음 후 의식을 잃고 사망하는 '급성 알코올 중독'은 쉽게 만취라고 간과해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해당 사건을 비롯해 몇 년 새 대학교 오티 등에서 억지로 술을 먹게 하거나 과음했다가 사망하는 사건처럼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사고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술값 내기를 비롯한 각종 술 게임 등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자제하고 건전한 음주문화로의 개선이 시급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