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갈비 통째로 튀겨 치킨보다 100배 맛있다는 '돼지갈비 후라이드'

인사이트Instagram 'joinchat'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후라이드'하면 보통 닭을 튀며 만든 치킨을 생각할 것이다.


그런데 여기 이런 고정관념을 깨부수고 색다른 고기를 튀겨낸 맛집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돼지갈비 후라이드' 인증샷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돼지갈비 후라이드는 간장 양념에 숙성된 돼지고기를 기름에 바삭바삭하게 튀겨낸 음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woo_val'


가격은 사이즈 각각 5천 원, 1만 원, 1만5천 원 등이다.


그냥 먹어도 맛있는 돼지갈비를 튀겼으니 그 조합은 말이 필요 없을 정도로 완벽하다고 한다.


얼핏 보면 돈까스, 탕수육 등과 비슷하지만 맛은 차원이 다를 정도로 부드럽다는 후문.


실제 돼지갈비 후라이드를 맛본 이는 "돈가스도 아닌 탕수육도 아닌 치킨도 아닌 뭔가 당기면서도 맛있다"고 평가했다.


인사이트Instagram '19.leesangman'


비주얼 역시 보기만해도 바삭해보이는 튀김옷이 입맛을 돋운다.


돼지갈비 후라이드는 부산 부평 깡통시장에서 맛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부산 여행을 간다면 이 돼지갈비 후라이드의 묘한 식감과 맛을 직접 경험해보는게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