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산에 학교 개학 연기 검토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이른바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개학 연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조희연 교육감은 이날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우한폐렴 관련 실국장 대책회의를 열었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금 중국 우한에 다녀온 학생이나 교직원만 관리할 수준을 넘은 것 같다"며 "아예 중국에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 까지도 확대해서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설 명절을 지나면서 초기에는 방심하는 마음이 있었지만 지금은 굉장히 위중한 상황이 됐다"며 "개학연기까지도 상황에 따라 검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와 함께 기침 증상이 있는 학생으로 한정된 마스크 착용 대상을 전체 학생으로 넓히는 방안도 검토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시교육청 홈페이지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긴급) 개학 시기 늦추는 방안을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여기에 동의한 시민이 현재(오전 9시) 기준 2천 여명을 넘어섰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이후 25일부터 27일까지 연달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기침, 발열 등 우한 폐렴의 증상이 의심될 경우 관할보건소 또는 1339에 문의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