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 "'우한 폐렴' 확산되면 군인들 외출 휴가 등 '출타 제한'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가 중국을 거쳐 한국에까지 이르렀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며 조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는 군부대 역시 마찬가지였다. 부대 내에서 전염병의 확산은 자칫 전투력 감소로 이어질 수 있는 까닭에 더 신경 써야 하기 마련이다.


이에 군당국은 사태가 메르스 때처럼 확산할 경우 장병들의 '출타 제한' 등의 지침이 내려질 수도 있음을 밝혔다. 


지난 27일 국방부는 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처럼 이번 우한 폐렴 사태를 심각한 상황으로 판단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이날 회의에서 방역대책본부는 대민 지원, 군 내 감염병 유입차단 대책 마련 등 대응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할 것이라 밝혔다.


군부대에서는 이와 같은 재난·위급 상황 발생 시 지휘관 재량에 따라 장병들의 출타를 제한하기도 한다.


앞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는 국방부에서 직접 메르스 발생 지역 인근 부대의 출타 제한 지침을 내린 바 있다.


당시 장병들의 출타 제한뿐 아니라 훈련소 입영 행사, 면회 등 외부 접촉 행사가 일절 중단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직 그 정도 단계는 아니지만 군 역시 예의주시하고 있다. 


28일 인사이트가 군부대에 확인해 본 결과 육군, 공군, 해병대 관계자들은 "아직 출타 제한 치침이 내려지진 않았지만 메르스 때처럼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번 우한 폐렴 사태는 아직까지는 메르스 때처럼 한국에서 크게 확산되고 있진 않지만 전염력이 매우 높은 탓에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이런 까닭에 군부대에서도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 조치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