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간부'도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있는 '우한 폐렴' 감염돼 사망했다

인사이트caixi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 내 고위층 간부라고 할 수 있는 공산당 간부의 목숨도 앗아갔다.


27일 차이신, 중국청년망 등 중국 주요 외신은 지난 26일 중국 우한 민족사무위원회 이사인 왕 시안량(王献良)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 시안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폐렴에 걸렸고 우한시 북구에 위치한 중심의원(中心医院)에서 숨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1957년생인 왕 시안량은 올해로 62세였다. 왕 시안량은 2012년 2월 우한 시민위원회 이사로 임명되며 정치 활동을 시작했다.


왕 시안량은 공산당의 밀접한 지도를 받는 고위 공직자로 우한시 민족사무위원회 이사로 활동 중이었다.


그는 지난달까지 관공서의 회의에 참석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을 정도로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돌연 폐렴 증세를 보이며 입원하게 됐고 증상이 심해져 결국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공산당 소속의 고위 간부마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목숨을 잃자 많은 사람이 중국 당국의 조치가 적절하게 이뤄지고 있지 않은 것 같다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뉴욕타임스, CNN 소속 리포터 에스라 청(Ezra Cheung)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왕 시안량의 사망 사실을 언급하며 중국 정부의 모든 구호 활동이 그렇게 큰 의미가 없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중국 의료포털사이트 딩샹위안에 따르면 27일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총 2,762명이고 사망자는 80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